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구·경북 지역 수출입 기업, 관세 납부기한 연장

18일 오후 대구시 북부시외버스터미널에 버스들이 주차장을 가득 메우고 있다. 시외버스터미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사람들이 외출을 꺼려 버스 운행률이 평소 대비 80% 이상 줄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대구시 북부시외버스터미널에 버스들이 주차장을 가득 메우고 있다. 시외버스터미널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사람들이 외출을 꺼려 버스 운행률이 평소 대비 80% 이상 줄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관세청은 대구와 경북 경산시·봉화군·청도군 소재 수출입 기업에 관세 납부 기한을 연장하는 등 세정 지원을 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들 지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특별 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주요 세정지원 내용은 크게 네 가지다. 우선 이 지역 내 기업이 관세 납부계획서를 제출하면 담보를 제공하지 않아도 최대 12개월까지 납부기한을 연장하거나 분할해서 낼 수 있다. 또 일종의 세무조사인 관세조사도 미룰 수 있고 이미 조사 중인 기업은 다음에 조사해 달라고 요청할 수 있다.
 
관세 환급을 신청한 당일, 수출·입 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환급금을 받을 수도 있다. 기업은 원자재를 해외에서 사들여올 때 관세를 낸 뒤, 완제품을 만들어 수출하면 관세를 돌려받는다. 과거에 관세를 냈던 자료가 있기 때문에 이를 참고해 무서류로 환급을 지원하게 된다. 관세를 체납한 기업도 일시적으로 통관을 허용하고 재산 압류 등 체납 처분을 연기하기로 했다.
 
세종=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