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강풍주의보…오후 태풍급 바람, 선별진료소 피해 우려

강풍에 쓰러진 가로수. 연합뉴스

강풍에 쓰러진 가로수. 연합뉴스

19일 태풍급 강풍이 예고되며 전국에 강풍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이날 서울·경기 등에 발효한 강풍주의보를 오전 9시를 기해 대구·부산·울산·경북·경남·제주로 확대했다. 
 
현재 북한을 지나는 차가운 저기압과 남동쪽 따뜻한 고기압 사이의 기압차로 전국에 바람이 세게 불고 있다.
 
기상청은 초속 25m가 넘는 태풍급 강풍이 전국에 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날 오전 9시까지 경기 양주(은현면)에 순간 풍속 초속 32.1m, 설악산에 초속 29.4m, 인천 영흥도에 24.3m의 강풍이 불었다.
 
서울도 순간 최대 풍속이 초속 13.2m로 기록되고 있다. 
 
서울에서 태풍이 아닌 저기압 영향으로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것은 지난해 4월 4일 이후 11개월 만이다. 
 
기상청은 이날 점심부터 오후 9시까지 가장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한다. 늦은 밤에는 대기가 불안정해 소용돌이 성 돌풍도 예상된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천막·교회 철탑·선간판·아파트 외장재·비닐하우스·담벼락 등 시설 관리에 유의하고 오후에는 가능하면 외출을 삼가는 게 좋다”고 말했다. 
 
한편 동해안과 경북 내륙에는 건조 특보도 발효 됐다. 그 밖에 대부분 지역도 대기가 건조해 화재와 산불 예방에 신경 써야 한다. 전 해상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전국에 내려진 강풍주의보는 20일 새벽부터 저녁 사이에 해제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