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급 강풍 예고 속 서울수락산 화재, 5시간만에 완전진화

19일 오전 산불이 발생한 서울 노원구 수락산에 소방관과 경찰, 구청·산림청 직원 등이 출동해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전 산불이 발생한 서울 노원구 수락산에 소방관과 경찰, 구청·산림청 직원 등이 출동해 있다. 연합뉴스

 
서울 노원구 상계동 수락산에서 19일 오전 3시 27분께 발생한 산불이 약 5시간 만에 진화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수락산의 귀임봉 7부 능선에서 발생해 약 660㎡가 넘는 면적을 태웠다. 산 정상 인근에서 불이 나 대피하거나 다친 사람은 없었다.
 
불은 삼국시대에 고구려가 전시에 대비해 만든 ‘수락산 보루’ 인근에서 시작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보루는 아차산·용마산 보루 등과 함께 아차산 보루군(사적 455호)으로 지정돼 있다. 다행히 불길이 직접 닿지 않아 보루 자체에는 피해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오전 5시 30분께부터 큰불을 잡고 잔불 정리 작업을 벌여 오전 8시 19분께 완전히 진화했다.
 
강풍에 불이 번질 것을 우려해 발령됐던 ‘대응 1단계’(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도 오전 8시 28분에 해제했다.
 
이날 소방관, 경찰, 구청·산림청 직원 등 약 1500명의 인력과 소방차 등 장비 55대가 출동했다.
 
산림 당국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부터 관계 당국과 함께 감식반을 꾸려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순간 최고 시속 90㎞(초속 25m)가 넘는 태풍급 바람이 불겠다고 예보하면서 산불 등 화재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