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9일 2명 등 부산에서 해외 입국자만 4명 확진…총 104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이 한산하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 출국장이 한산하다. 연합뉴스

부산에서 해외여행 등을 하고 입국한 한국인과 외국인 2명이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환자로 19일 확진됐다. 이로써 부산에선 코로나 19 환자가 해외 입국자 4명을 포함해 총 104명으로 늘었다.
 

부산시, 19일 입국자 2명 확진 밝혀
해외여행 20대 여성과 스위스인 등
“해외에서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

부산시는 지난 2월 16일 출국해 헝가리 등 해외여행을 하고 지난 17일 입국한 26세 여성(103번 환자, 부산진구)과 스위스에서 지난해 12월부터 체류하다 지난 16일 입국한 24세 스위스인(104번 환자, 동래구)이 확진됐다고 19일 밝혔다.
 
103번 환자는 인천공항 입국 당시 미열 등 증상이 있어 검체 채취를 했다. 이어 아버지의 승용차를 타고 부산으로 귀가하던 중 확진 판정을 받고 곧바로 부산의료원에 입원 조치됐다. 
 
스위스인은 입국 뒤 서울에서 KTX를 타고 부산에 도착해 처가에 있던 중 17일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스위스인과 접촉한 장인과 장모, 아내, 14개월 된 아들은 자가격리됐다. 이로써 부산에선 해외여행 등을 하고 입국한 4명이 코로나 19 환자로 확진됐다. 
 
앞서 스페인을 여행하고 지난 17일 입국한 23세 여성(102번 환자, 사하구)이 확진됐다. 이 여성은 지난 1월 2일부터 3월 16일까지 스페인을 여행하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아부다비를 경유해 인천공항으로 17일 입국했다. 입국 당시 미열이 확인됐지만, 코로나 19 증상과 정확히 부합하지 않아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말라는 보건교육을 받은 뒤 택시로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이어 비행기 맨 뒷좌석에 떨어져 앉아 김해공항까지 왔다. 이 여성은 김해공항 격리실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되자 부산의료원에 이송됐다.   
 
또 지난 2월 9~18일 이탈리아, 2월 18~3월 3일 스페인 배낭여행을 하고 마드리드에서 출발해 지난 4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24세 남성(91번 환자, 해운대구)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9일 증상이 나타난 이 환자는 잠복기를 고려할 때 여러 명이 함께 사용하는 스페인 유스호스텔 등에서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됐다.  
 

부산시는 이들이 모두 해외여행이나 체류 중 감염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해외 입국자들의 감염이 잇따르자 19일부터 해외에서 들어오는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발열 체크 등 특별입국절차를 시행 중이다. 증상이 있으면 격리 후 검사를 한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