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도 요양병원서 81세 사망…4차례 음성 나온뒤 사후 확진

청도노인요양병원. 연합뉴스

청도노인요양병원. 연합뉴스

 
경북 청도군립노인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던 80대 남성이 숨진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국내 사망자는 92명으로 늘었다.
 
19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2시 35분께 청도군립노인요양병원에서 A(81)씨가 폐렴이 악화해 숨졌다.
 
A씨는 지난 17일 요양병원 격리해제를 위한 음성 환자 전수검사를 받았으며 사망 뒤인 18일 오후 7시 30분께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는 2월 24일과 3월 3일, 10일, 11일 네 차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12일부터 발열 증상을 보였다.
 
기저질환으로 담관암, 폐렴, 치매, 고혈압을 앓았다.
 
코로나19가 집단 발병한 청도 대남병원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는 이 요양병원에서 지금까지 3명이 숨졌다.
 
경북 사망자는 26명으로 늘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