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증권거래소, 23일부터 월가 객장 일시폐쇄…전자거래로 대체

뉴욕증권거래소의 주식중개인들. EPA=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의 주식중개인들. EPA=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가 다음 주 맨해튼 월스트리트의 오프라인 객장을 일시 폐쇄한다. 
 
객장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데 따른 조치다. 이에 따라 매매는 모두 전자거래로만 이뤄진다. 
 
뉴욕증권거래소 모회사인 인터콘티넨털 익스체인지(ICE)는 18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오는 23일부터 객장 내 주식·옵션 거래가 일시적으로 중단된다”고 밝혔다.  
 
ICE는 “객장 내 주식중개인을 통한 주문이 중단되는 것이지 뉴욕증시 거래가 중단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매매는 전자거래로만 이뤄지며 매매·규제 감독도 차질없이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뉴욕증권거래소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월스트리트 오프라인 객장을 유지해왔다. 오프라인 객장의 주식중개인들이 뉴욕증시의 상징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미국의 주요 증권매체들도 거래소 객장에서 증시 상황을 보도한다. 
 
그러나 이번 주 객장 내 직원 2명이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으며 객장을 운영하는 게 어려워졌다고 CNBC 방송은 전했다.
 
ICE는 “코로나19에 대응해 객장 직원의 보건을 위한 예방적 조치”라며 “거래소 객장은 독특한 가치를 지닌 곳이지만, 우리의 시장은 전자거래 방식으로 충분히 운영될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뉴욕증시 거래 대부분은 온라인으로 이뤄지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