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커들로, ‘코로나19’ 대응에 “약 1634조원 규모 재정 투입”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18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약 1조3000억 달러(약 1634조원) 규모의 재정을 투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바이러스에서 오는 경제적 고통을 완화하기 위해 연방 정부의 모든 권한을 동원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는 ‘3단계’로 부르는 것으로 빠르게 이동 중이다. 이는 약 1조3000억 달러 재정 지원을 가져올 것”이라며 “그것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했다.
 
그는 코로나19 피해가 장기화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몇 주 또는 몇 달의 문제”라며 단기적 피해라고 강조했다
 
미국 의회는 지난 5일과 18일 각각 83억 달러(약 10조원)와 1000억 달러(약 125조원) 규모의 긴급 예산법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더해 트럼프 대통령은 1조 달러(약 1257조원)대의 지원 패키지 법안 추가 처리를 의회에 요청한 상태다.
 
커들로 위원장은 “경제, 개인, 중소기업을 도울 수 있는 여러 경제적 조처를 하고 있다”며 “어려움을 겪는 산업을 도울 엄청난 자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미 재무부와 국세청은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 완화를 위해 특정 세금 항목의 납부 기한을 당초 4월 15일에서 7월 15일까지 3개월 연기할 것으로 밝혔다. 재무부는 이 조치로 미 경제에 약 3000억 달러 유동성을 지원하는 효과가 발생한다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