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빈, 日롯데홀딩스 회장에 선임…“한일 롯데 리더로서 자리 공고히”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 롯데그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사진 롯데그룹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8일 열린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회에서 회장으로 선임됐다.
 
19일 롯데그룹은 “롯데홀딩스는 롯데그룹 창업자인 신격호 회장, 신동빈 부회장 체제로 운영되다 지난 2017년 신 회장이 명예회장으로 추대된 이후 공석이었으며 신 회장이 다음 달 1일 롯데홀딩스 회장으로 취임한다”고 밝혔다.
 
신 회장은 그동안 계속 롯데홀딩스 부회장직을 맡은 채로 2018년 2월 실형을 선고받으면서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가 지난해 2월 다시 대표이사로 복귀했다.
 
신 회장은 회장으로 선임되면서 현재 일본 프로야구단 지바마린스 구단주 대행에서 구단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바마린스 구단주는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맡아왔고 신 명예회장 별세 이후 공석이었다.
 
롯데그룹은 “이번 회장 선임에 따라 신동빈 회장은 일본 롯데 경영진의 굳건한 신뢰를 다시 한번 확인하는 한편, 한일 양국 롯데의 경영을 책임지는 리더로서의 자리를 공고히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신 회장이 6년에 걸친 경영권 분쟁 문제를 완전히 털고 한국과 일본 롯데 경영을 모두 책임지게 되면서 그룹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추진 중인 호텔롯데 상장에도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롯데그룹은 “한일 롯데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전략을 공동으로 추진하는 등 양국 간 시너지 제고 방안을 더욱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일 롯데 모두 경영투명성을 강화하고 기업가치를 높이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신동빈 회장은 현재 지니고 있는 대표권을 유지한 상태로 롯데홀딩스 회장에 취임하며 한일 롯데그룹의 경영을 완전히 장악한다”며 “2022년 3월까지 일본에서 제과업체인 롯데 주식의 상장을 실현하기 위해 준비하며 한국을 중심으로 전개 중인 호텔 사업을 일본에서도 확대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신 회장은 형인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회장(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2014년 무렵부터 경영권 분쟁을 벌여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