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술용 가운 8만벌’ 실은 공군 수송기 미얀마에서 김포공항 도착

비행하는 C-130 수송기. 연합뉴스

비행하는 C-130 수송기. 연합뉴스

 
미얀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수술용 가운 8만벌을 싣고 온 공군 수송기 2대가 19일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공군 수송기 C-130J 2대는 각각 이날 오전 3시 57분과 오전 4시 1분께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한국을 떠난 지 20시간 만에 임무를 마치고 복귀했다.
 
C-130J 2대에는 한국 기업이 미얀마에서 생산한 수술용 가운 8만벌이 실렸다.
 
수술용 가운 8만벌은 업체 물류창고로 수송된 뒤 대구·경북 지역을 포함한 전국 의료시설에 전해진다.
 
앞서 국방부는 코로나19로 급박한 국내 사정을 고려해 해외 생산 방역물자를 국내로 들여오기 위한 군 수송기를 긴급 투입했다.
 
C-130J는 지난 18일 오전 8시께 김해공항을 이륙해 미얀마로 향했다.
 
군 수송기가 그동안 해외 교민 이송이나 구호물자 수송 등에 투입된 적은 있지만, 해외 상업물자 운송에 투입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수송기 지원은 보건복지부가 미얀마로부터 국가비축 방역물자 수입을 1주일여 앞두고 있던 이달 9일 국적사 운항이 중단되면서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한편 공군의 주력 수송기인 C-130은 4발 터보프롬의 중형 다목적 수송기다. 최고속도는 602㎞/h, 순항속도는 554㎞/h이며 항속거리는 7876㎞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