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탈리아, 하루만에 확진자 4207명 늘어나…누적 사망자는 2978명

이탈리아 로마의 한 병원에서 1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음압형 들것에 실려 옮겨지고 있다. AP=연합뉴스

이탈리아 로마의 한 병원에서 1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음압형 들것에 실려 옮겨지고 있다. AP=연합뉴스

 
이탈리아에서 하루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000명, 사망자도 500명 가까이 증가했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18일 오후 6시(현지시간) 기준으로 전국 누적 확진자 수가 3만5713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대비 4207명(13.35%) 증가한 것이다. 하루 만에 확진자가 4000명 이상 불어난 것은 처음이다. 누적 사망자도 무려 475명(18.97%) 증가한 2978명으로 잠정 파악됐다.
 
하루 기준 사망자 증가 인원과 증가율 모두 최대다. 연일 신규 사망자가 폭증하며 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의 사망자 수(3237명)와의 격차가 크게 좁혀졌다.
 
누적 확진자 수 대비 누적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치명률도 8.3%까지 치솟았다. 전날 대비 0.4% 포인트 상승한 것이다. 한국(1.0%)보다 8배 이상 높다.
 
누적 사망자와 완치자(4025명)를 뺀 실질 확진자 수는 2만8710명이다. 이 가운데 집중 치료를 필요로 하는 중환자는 2257명으로 전날 대비 197명 늘었다.
 
누적 검사 인원은 16만5541명으로 한국(29만5647명)의 56% 수준이다.
 
한편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이탈리아 정부가 추가 대책 카드를 꺼내 들 준비를 하고 있다.
 
파올라 데 미켈리 교통부 장관은 이날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내달 3일까지 발효된 전국 이동제한령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자가 격리의 실효성을 높이고자 조깅을 포함한 모든 외부 스포츠 활동을 금지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
 
비첸초 스파다포라 체육부 장관은 “집에서 벗어나지 말라는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강제로 그렇게 해야 할 것”이라며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