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밤마다 발코니서 춤…'코로나 2위' 이탈리아가 버티는 방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만명을 넘은 이탈리아의 한 아파트. 밤이 되자 발코니가 요란한 클럽으로 변했습니다. 큰 소리로 음악을 틀어놓고 춤을 추는 부부도 있습니다. ‘유럽의 우한’이라는 오명까지 쓰게 된 이탈리아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요?
 

[영상]

이탈리아 전역이 봉쇄되고 외출까지 제한되면서 집 밖으로 나가기 어려워진 이탈리아 시민들이 스스로 흥을 돋우고 있습니다. 의료진을 응원하고 서로를 위로하기 위해 발코니에 나옵니다. 그룹 샤이니의 링딩동을 ‘떼창’하기도 합니다.  
 
격리 속에서도 희망을 놓지 않는 이탈리아, 이곳에서 왜 코로나19가 널리 퍼져버린 걸까요? 이탈리아는 7개 선진국 모임인 G7 회원국 중 유일하게 중국과 일대일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한해 수백만명의 중국인 관광객이 이탈리아를 찾고, 로마 등 관광지에서는 중국과 이탈리아의 경찰이 순찰을 함께 할 정도로 두 국가는 가깝습니다. 이탈리아에서 나온 첫 확진자도 중국 우한에서 온 관광객 부부였습니다.
 
이탈리아 발코니의 모습, 그리고 이탈리아 교민들의 현재 상황을 영상으로 담았습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