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분만에 소독 끝 '코로나 검사부스'…시작은 의사의 종이 그림

안여현 의사의 고안으로 만들어진 이동형음압채담부스에서 검체 채취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 랩시드]

안여현 의사의 고안으로 만들어진 이동형음압채담부스에서 검체 채취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 랩시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좀체 수그러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전국의 보건소와 병원 등이 ‘이동형 음압 채담 부스’를 속속 도입하고 있다. 선별진료소 의료진이 빠르고 안전하게 코로나19 의심환자의 검체를 채취할 수 있는 부스다. 채담은 가래를 채취하는 것을 말한다. 
 

부산남구보건소 안여현 의무사무관
기존 가래채취 부스 획기적으로 개선
안전하고 빠르게 검체 채취 큰 장점
전국에 개발부스 속속 보급되고 있어


이 부스 개발에 아이디어를 낸 주인공은 부산 남구보건소 안여현(41) 의무사무관(의사)이다. 그는 마취통증의학을 전공하고 일산백병원과 부산고려병원에서 근무한 뒤 2016년 12월부터 부산 남구보건소에서 근무 중이다. 수술실의 감염문제에 관심이 많던 그는 지난 2월 초 코로나19사태가 터지자 기존 음압 텐트와 가래 채취 부스의 불편한 점을 개선하고자 했다.
 
기존 음압 텐트의 경우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과 의심 환자가 같은 공간에서 검체 채취를 해야 해 감염 위험이 높았다. 또 비교적 넓은 텐트 내 공간을 소독하고 다음 환자의 검체 채취까지 시간이 오래 걸리는 단점이 있었다. 음압기기를 이용한 공기 순환과 텐트 내 바이러스 사멸에도 많은 시간이 걸렸다. 의심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이 계속 보호복을 갈아입어야 하는 건 더 큰 불편이자 낭비였다. 음압 텐트는 개당 2400만원으로 금액도 만만찮다.
이동형 음압채담부스 개발 아이디어를 낸 안여현 의사.

이동형 음압채담부스 개발 아이디어를 낸 안여현 의사.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계기로 시중에 보급돼 있던 기존 ‘가래 채취 음압 부스’도 문제가 많았다. 의심 환자가 직접 부스에 들어가 가래를 뱉어내야 해 정확한 채취가 어려웠다. 안 사무관은 “감염병 검사를 위해서는 정확하고 빠른 검체 채취가 무엇보다 중요한데 환자 스스로 채취하게 하면 실패확률이 높다”고 말했다.

 
이러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그는 코로나19사태가 터지기 시작한 지난 2월 초 기초적인 아이디어를 종이에 그려보고, 아크릴판으로 직접 제품을 만들어 음압 텐트 안에 설치해 시험도 했다. 한 달 가까이 고민하고 제품을 시험해본 뒤 지난 2월 말 아이디어를 완성해 실험실 안전제품을 주문 제작하는 경기도 안산시의 ‘랩시드’에 제작을 의뢰했다. 
 
3월 초 납품된 제품은 그의 고안에 따라 환자만 들어가는 작은 부스에 음압 공간을 만들고, 의료진은 밖에서 부스에 손을 집어넣어 검체를 채취할 수 있게 만든 ‘글로브 박스 타입’이었다. 부스 유리를 사이에 두고 의료진과 환자가 직접 접촉하지 않고 채취 뒤에는 장갑만 바꾸면 된다. 부스 공간이 작아 음압기기의 공기 순환이 빨라 소독에도 1분 정도밖에 안 걸린다.   
안여현 의사가 직접 디자인한 음압채담부스 모형.

안여현 의사가 직접 디자인한 음압채담부스 모형.

 
가로·세로·높이가 1.3×0.8×2m인 이 부스는 무게 160㎏으로 바퀴가 달려 성인 2명이 쉽게 옮길 수도 있다. 안 사무관은 “검사자와 피검사자를 완전 차단해 안전을 보장하고 보호복 등 물자와 시간까지 절약할 수 있다”며 “아이디어를 내고 실제 제품을 만드는 데 한 달이 걸렸다”고 말했다.
 
이 부스가 부산 남구보건소에 보급된 사실이 소문나면서 전국의 보건소가 속속 랩시드에 주문 제작을 의뢰하고 있다. 지금까지 부산 중구·수영구 보건소, 창녕군 보건소, 경기도 광주보건소, 제주시 보건소 근로복지공단 안산병원 등 13곳에서 사용 중이거나 곧 사용할 예정이다. 가격은 개당 1000만원 정도다. 
안여현 의사 고안으로 만들어진 이동형 음압채담부스에서 검체채취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 랩시드]

안여현 의사 고안으로 만들어진 이동형 음압채담부스에서 검체채취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 랩시드]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