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LO "코로나19로 일자리 2500만개 사라질 것" 전망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유행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2500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노동기구(ILO)는 18일(현지시간) 코로나19 여파로 실업자가 최소 530만 명에서 최대 2470만 명까지 증가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지난 2008년 금융 위기 때 실업자(2200만 명)보다 많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고용 감소에 따라 근로자 소득도 올해 말까지 최소 8600억∼3조4000억 달러(약 1081조∼4274조원)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ILO에 따르면 이런 소득 감소는 재화·용역 소비 축소로 이어져 경제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 일자리 위기에 직면하면 저임금 노동자와 여성, 이주민 취약 계층은 더 큰 타격을 받게 된다. 
 
가이 라이더 ILO 사무총장은 "코로나19는 글로벌 보건 위기일 뿐 아니라 노동 시장과 경제의 위기이기도 하다"면서 "어려운 시기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노사 간 대화 등 모든 게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08년에 세계가 금융 위기의 결과를 다루기 위해 단합된 전선을 제시했고 최악의 상황을 피했다"며 "지금 그런 리더십과 해결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