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갑자기 다가온 미래…코로나 사태 전과 후로 구분될 대학 세상

최준호 과학&미래 전문기자

최준호 과학&미래 전문기자

미래가 갑자기 열려버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한순간에 변한 전세계 대학 캠퍼스 얘기다. 초·중·고교 상당수는 아예 휴교하고 있지만, 대학은 온라인 세상으로 풍덩 빠져버렸다. 여전히 팬데믹 한가운데인 지난 16일부터 국내 대학의 1학기 강의가 시작됐지만, 대학 교정도 교실도 텅 비었다. 서울대처럼 기숙사를 여전히 운영하고 있는 곳도 있지만, 대전 KAIST는 기숙사로 이미 돌아온 학부생들에게 지난 12일 퇴소 요청을 했다. 학생들은 자취방이든 집이든 바이러스를 피해 꼭꼭 숨어들었다.
 

16일부터 대학 원격 수업 전격 도입
KAIST는 9년 전부터 부분 운영 중
미네르바스쿨, 이미 교실없는 대학

지인을 통해 들은 외국도 다를 바 없었다. 미국 보스턴의 한국 유학생들 상당수는 기숙사에서 짐을 빼고, 아예 한국으로 돌아온 경우도 많다고 한다. 온라인 강의라 노트북 하나 있으면 미국이든 한국이든 다를 바 없는데, 굳이 비싼 생활비를 들여가며, 그것도 최근 급격한 코로나 확산세를 보이는 타국에 있을 이유가 없다는 거다.
 
사이버 세상은 정반대다. 온라인 매트릭스 속에는 지금 과거에 볼 수 없었던 엄청난 데이터들이 오가고 있다. 대학 온라인 강의가 시작되기 닷새 전인 지난 11일 대전 KAIST를 찾아갔다. 전면적인 온라인 강의 준비상황을 알아보기 위해서였다. KAIST는 이 분야 국내 선두주자다. 9년 전부터 온라인 학습관리시스템(KLMS:KAIST Learning Management System)을 도입해 운영해오고 있다. 소위 ‘거꾸로 학습법’이라 불리는 플립드러닝(flipped learning) 학습법이 핵심이다. 교수가 동영상 강의를 온라인 학습관리시스템에 올려놓으면, 학생들은 수업 전에 시스템에 들어가 스트리밍으로 동영상 학습을 하는 형태가 주류다. KAIST는 지난해까지 전체 수업의 9%를 이렇게 진행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으로 전국 대학들이 비상인 가운데 지난 11일 대전 KAIST에서 권영선 교육원장이 자체 학습관리시스템(KLMS : KAIST Learning Management System)을 활용한 ‘실시간 온라인 강의’를 사전 점검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확산으로 전국 대학들이 비상인 가운데 지난 11일 대전 KAIST에서 권영선 교육원장이 자체 학습관리시스템(KLMS : KAIST Learning Management System)을 활용한 ‘실시간 온라인 강의’를 사전 점검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KAIST는 애초 올해부터 실시간 온라인 강의도 시범도입하려고 했다. 교수학습혁신센터를 이끄는 권영선 기술경영학부 교수가 지난해 초부터 시스템 구축을 해왔다. 미국 화상회의 시스템업체 줌비디오커뮤니케이션의 ‘줌(ZOOM)’을 학습관리시스템과 연동시키는 작업이다. 하지만 권 교수의 시범도입은 지난 16일부터 대안 없는 전면도입으로 바뀌었다. 이런 앞선 준비 덕에 KAIST는 큰 문제 없이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체 수업 중 60%는 KLMS만을 이용한 비실시간 동영상 수업, 40%는 줌까지 이용한 실시간 온라인 수업이다.
 
본지 취재진도 노트북이 아닌 스마트폰에 줌 애플리케이션을 깔아 시범 수업에 참여해봤다. 8명이 각각의 공간에서 시스템에 접속해, 권 교수의 강의를 들었는데 아무런 무리가 없었다.
 
사이언스

사이언스

권 교수는 “현재 최대 300명까지 동시에 실시간 온라인 수업을 진행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며 “내년 1학기부터는 인공지능(AI)을 이용해 학생들의 수업 참여도와 집중도까지 자동으로 추출해내는 것이 기술적으로 가능해진다”고 말했다. 그는 “교육현장은 앞으로 코로나 사태 전과 후로 크게 구분될 것”이라며 “새로운 매트릭스 세상이 갑작스레 열린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대학’이 이미 열린 곳도 적지 않다. 수년 전부터 세계 대학가를 긴장하게 하고 있는 미네르바스쿨이 그 주인공이다. 이 대학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본교를 두고 있지만, 그건 행정동일 뿐 강의실도 제대로 된 캠퍼스도 없다. 학생들은 세계 7개국 주요 도시를 3~6개월마다 돌아가며 생활한다. 기숙사는 현지 호텔이다. 어디서든 온라인 강의를 듣고, 그 나라의 주요 산업 인프라들을 직접 경험한다. 미네르바대 입학 경쟁률은 100대1이 넘어, 미국 아이비리그 명문대학을 무색하게 한다.
 
당장 국내에 있는 수많은 사이버대학들이 이런 변화에 어떻게 나설지 기대가 된다. 요즘 대학생들 사이에 짧게 부르는 CM송 하나가 있다. “사이버대학에 다니면서 내 인생이 달라졌다~” 지옥 같은 수험생활을 끝내고 꿈에 그리던 대학 캠퍼스의 삶을 기대하던 신입생들이 자조처럼 부르는 노래란다.
 
온라인 강의 전면 도입에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준비가 덜 된 대학들은 말할 것도 없다. 학생들은 그나마도 버벅대는 시스템에 “등록금을 깎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갑작스런 ‘미래의 충격’에 익숙하지 않은 노(老)교수님들은 곤혹스럽다.
 
사실 이 정도까진 새로운 기술에 대한 마찰현상일 뿐이다. 더 큰 문제도 도사리고 있다. 방안에 앉아서 온라인으로 접속하는데, 굳이 자기 학교 교수님의 강의를 들을 필요가 없다. 많은 대학에서 교수는 조교 수준으로 전락하고, 전국구급 스타 교수의 동영상 강의가 과점(寡占)하는 시대가 멀지 않다. 이미 입시학원에는 이른바 ‘일타강사’의 인강이 대세다. 교육계의 양극화 현상이다. 영어가 통한다면, 그나마 있던 국가 단위도 무의미해진다. 하버드·스탠퍼드대 명교수의 온라인 강의를 듣고, 한국 교수가 토론을 진행하는 수준을 충분히 상상해볼 수 있다.
 
급변하는 세상 속에는 새로운 강자도 급부상하는 법이다. 원격회의 시스템과 클라우드업체가 그들이다. 클라우드야 빅데이터 시대로 접어들면서 진작에 뜬 분야이지만, 온라인 화상회의시스템은 그간 고전을 면치 못했다. 기껏 시스템을 설치하고도 사람들은 면대면으로 만나 회의하고, 강의하길 원했다. 기술은 있어도 사회적 수용성이 이를 받쳐주지 못했던 셈이었다. 하지만 코로나 팬데믹이 상황을 순식간에 바꿔버렸다.
 
이제는 싫든 좋든 이들 서비스가 절대적이다. 미국 화상회의 시스템업체 줌비디오커뮤니케이션이 대표적이다. 미국뿐 아니라 서울대와 KAIST 등 국내 주요 대학이 줌 시스템으로 실시간 화상강의를 하고 있다. 덕분에 나스닥 시장은 올 들어 지난 16일까지 24% 급락했지만, 이곳에 상장된 줌은 같은 기간 60% 이상 급등했다.
 
최준호 과학&미래 전문기자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