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비례정당은 위헌, 꼼수 안 쓰는 정당 하나쯤은 있어야”

관훈토론회에 참석한 심상정 대표. 최정동 기자

관훈토론회에 참석한 심상정 대표. 최정동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8일 “비례위성정당은 위헌이고 가짜정당”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 표를 도둑질하는 꼼수 정치에 정의당이 몸담을 수는 없다”며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강조했다.
 

“집권당 우려 이해” 비난 수위 조절
지역구 선거 연대엔 “큰 의미 없어”

심 대표는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비례연합에) 참여 안 하면 정의당 의석수가 줄 거라는 걱정을 (당내에서) 많이 하고 저도 두렵다”면서도 “꼼수 안 쓰는 정당 하나쯤은 정치권에 있어야 하지 않나”라고 했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지난해 말 이른바 ‘4+1 공조’로 연동형 비례제 등 선거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심 대표는 “이렇게 되면 미래한국당에 면죄부를 줄 뿐만 아니라 스스로 국민에게 약속했던 정치개혁의 대의를 부정하는 꼴”이란 말도 했다. 민주당의 비례연합에 참여하는 정당들을 두곤 “이름도 이번에 처음 본 정당들이 많이 있다”고 했다. 정상적 연합이 아니란 취지다.

관련기사

 
심 대표는 그러나 여당에 대한 비판 수위를 조절했다. “집권당으로서 과반 의석을 확보해야 하는 민주당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나, 그런데도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고 원칙과 정도로 나갔어야 하는 아쉬움이 있다”란 식이다. 범여권 지지자들의 전략 투표 가능성을 염두에 둔 듯하다. 그는 “범민주 진영이 50% 이상 정당득표를 하리라 보는데 지금은 민주당 40%, 정의당 10% 정도 된다. 민주당과 정의당을 20% 대 30% 정도로 해주시면 정의당이 교섭단체가 된다”고 말했다.
 
민주당과의 지역구 선거 연대 가능성에 대해선 유보적이었다. 그는 “당 대 당 연대 전략은 큰 의미를 갖기 어렵다”며 “유권자에 의한 사실상의 단일화는 나타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총선 후 어느 당이 원내 1당이 될 것 같으냐는 질문엔 민주당이라고 했다. 과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선 “제도개혁을 위해서 정치적 선택을 했음을 국민께 양해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