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말 바루기] ‘코로나19’ 용어도 쉬운 우리말로

세계 각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빠르게 증가함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팬데믹’을 선언했다. 언론에서는 연일 코로나19 관련 소식을 시시각각으로 전하고 있다.
 
그런데 코로나19 관련 소식을 듣다 보면 낯선 표현이 많이 등장한다. ‘팬데믹’을 비롯해 ‘에피데믹’ ‘코호트 격리’ ‘드라이브 스루’ 등은 모두 일상생활에서 자주 듣기 힘든 말이다. 코로나19 자체가 새롭게 등장한 질병이다 보니 이와 관련된 용어 또한 익숙지 않은 표현이 많은 것은 당연할지 모른다.
 
하지만 엄중한 시기에 어려운 표현으로 인해 정보에 소외되는 국민이 생겨서는 안 된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코로나19와 관련된 어려운 용어를 대체할 우리말을 선정했다.
 
‘팬데믹’은 WHO에서 정의한 감염병 경보 단계 중 최상위 단계로, 둘 이상 국가나 대륙 간에 감염병이 동시에 대유행하는 현상을 의미한다. ‘에피데믹’은 감염병 경보 단계 중 ‘팬데믹’의 전 단계로, 동일 권역에서 인간과 인간 사이에 감염병이 유행하는 상태를 가리킨다.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에서는 ‘팬데믹’은 ‘(감염병) 세계적 유행’으로, ‘에피데믹’은 ‘(감염병) 유행’으로 쓸 것을 권고했다.
 
이 밖에 ‘코호트 격리’는 ‘동일 집단 격리’로, 차 안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는 ‘드라이브 스루’는 ‘승차 진료’ 또는 ‘승차 검진’으로 사용해 줄 것을 제시했다. 또한 ‘비말’은 ‘침방울’, ‘진단 키트’는 ‘진단 도구(모음)’ ‘진단(도구) 꾸러미’로 바꿔 사용할 것을 추천했다.
 
김현정 기자 nomadicwriter@naver.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