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업 세곳 중 한곳 “언택트 채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기업들이 ‘언택트(Untact·비대면) 방식’으로 채용방법을 빠르게 전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K이노·LG전자 등 화상면접 확산
코로나 영향으로 채용 방식 바꿔

구인·구직 플랫폼인 사람인은 18일 기업 372개사를 대상으로 ‘온라인 채용전형 도입 여부’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에 따르면 응답 기업 중 31.2%(116개사)가 “현재 온라인 채용 전형을 진행 중이거나 도입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들 기업 10곳 중 6곳(57.8%)은 “코로나19의 확산이 온라인 채용 전형을 도입하는 데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실제 기업들은 온라인 채용전형의 도입 이유(복수응답)로 ‘지원자들의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해서(45.7%)’에 이어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진행이 부담돼서(36.2%)’를 꼽았다. 이어 ‘지원자들이 온라인 활동에 익숙한 세대라서(31.9%)’ ‘최대한 많은 구직자에게 기회를 주기 위해서(31.9%)’ 등이 뒤를 이었다.
 
전형 과정 중 언택트 방식이 가장 많이 활용되는 단계는 ‘면접전형(69.8% 복수응답)’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인·적성검사(41.4%)’ ‘채용설명회(7.8%)’ ‘필기시험(7.8%)’ 등이 뒤를 이었다. 실제 배달앱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대부분의 면접을 화상으로 진행 중이다. SK이노베이션과 카카오, LG전자 역시 화상면접 방식을 도입하기로 했다. 라인플러스, 이스트코리아 등 정보기술(IT) 기업을 중심으로 채용 전형 전 과정을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하는 곳도 증가세다. 삼성·포스코·SK그룹 등 채용설명회를 온라인으로 대체하는 기업도 늘고 있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