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마블 영화 '블랙 위도우'도 개봉 연기…"개봉일 미정"

사진 영화 '블랙 위도우' 포스터

사진 영화 '블랙 위도우' 포스터

4월 국내 선보일 예정이었던 마블 영화 '블랙 위도우'의 개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결국 늦춰졌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는 18일 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에 따라 '블랙 위도우' 개봉을 연기한다고 밝혔다.
 
이어 "추이를 보고 개봉일을 다시 안내할 예정이다. 개봉을 기다린 모든 사람에게 양해를 부탁드린다. 하루빨리 상황이 호전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전했다.
 
스칼렛 요한슨(36)이 주연을 맡은 이 작품은 어벤져스 멤버인 블랙 위도우 나타샤 로마노프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디즈니는 5월 1일(현지시간)로 예정됐던 북미 개봉 일정도 무기한 연기했다.
 
디즈니는 이달 말 국내외 선보일 예정이던 영화 '뮬란'의 개봉도 연기한 상태다.
 
앞서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오는 5월에서 내년 4월로 개봉이 연기됐다. 007 시리즈 '노 타임 투 다이'도 4월애서 올해 11월로 변경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