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대응 속 김정은, ‘평양종합병원’ 착공식 참석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7일 평양종합병원 착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7일 평양종합병원 착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종합병원 착공식에 참석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속에서 민심을 각별히 신경 쓰고 있음을 보여주려는 의도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18일 “평양종합병원 착공식이 3월 17일 열렸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착공식에 참석하시였다”고 전했다. 평양종합병원 건립은 지난해 말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결정된 바 있다.  
 
착공식에 참석한 김 위원장은 이날 이례적으로 연설도 했다. 
 
그는 “(작년 말 전원회의에서) 자기 나라 수도에마저 온전하게 꾸려진 현대적 의료시설이 없는 것을 가슴 아프게 비판했다”며 “당 창건 75돌이 되는 올해 먼저 평양시에 인민들의 건강 증진을 위한 현대적 종합병원을 건설할 데 대한 과업의 토의 결정했다”고 착공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오는 10월 10일 당 창건일 완공을 목표로 제시하며 “원래 계획에는 없었지만 착공의 첫 삽을 뜨는 동무들을 전투적으로 고무격려하기 위해 이 자리에 참여했다”고 말했다.
 
연설이 끝난 뒤 김 위원장은 첫 삽을 뜨고 발파 버튼도 눌렀다. 그의 이 같은 행보는 대북 제재 장기화와 코로나19 대응 속에서 열악한 의료 인프라를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냄과 동시에 민심을 다스리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날 노동신문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마스크와 안전모를 쓴 대규모 인파가 대오를 꾸려 착공식에 참석했다. 다만 김 위원장을 비롯한 간부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는 않았다. 착공식에는 박봉주 당 부위원장을 비롯해 김재룡 내각 총리, 이일환·박태성 당 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