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OC 긴급회의에서도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 의지 표명

IOC 이사회에 참석한 토마스 바흐 위원장. EPA=연합뉴스

IOC 이사회에 참석한 토마스 바흐 위원장. EPA=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도 2020 도쿄올림픽의 개최 의지를 다시 드러냈다.
 
IOC는 17일(한국시각)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주재로 종목별 국제경기연맹 대표자들과 화상 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종목별 예선 진행 상황 등을 비롯한 도쿄올림픽 개최 준비와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공유하고자 열렸으며, 33개 종목 국제연맹 대표들이 참여했다.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세계태평로연맹 회의실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화상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태평로 세계태평로연맹 회의실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화상회의를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에선 유일한 국제연맹 수장인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참여했다. 조정원 총재는 회의 후 "앞으로 상황이 어떻게 될지 모르지만 올림픽 취소나 연기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었다"면서 '6월 말까지 선발전을 치르지 못할 경우 대안에 대한 얘기는 있었나'라는 물음에도 "없었다"고 말했다. 
 
IOC는 올림픽 정상 개최 의지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바흐 위원장이 IOC의 방향을 제시한 뒤 33개 종목 국제연맹이 종목별 현황을 설명하고 질의응답을 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조정원 총재는  "바흐 IOC 위원장이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한 강한 확신을 표명하며 유니티(Unity·통합)를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로서는 갑작스러운 결정이나 추측은 전혀 도움이 안 된다'는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문제는 현재 종목별 예선이 잇따라 취소되고 있다는 점이다. 하지만 IOC는 큰 문제가 없다고 내다보고 있다. 조 총재는 "IOC에 따르면 현재까지 도쿄올림픽 전체 종목에서 57% 선수가 선발됐다. IOC는 6월 30일까지 선수 선발이 완료되면 올림픽 준비에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세계태권도연맹 회의실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화상회의를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세계태권도연맹 회의실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화상회의를 마치고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스1]

IOC는 종목연맹을 시작으로 18일 IOC 선수위원, 18∼19일 각국 올림픽위원회(NOC) 위원장과 차례로 화상 회의를 하면서 코로나19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우리나라에선 IOC 선수위원인 유승민 대한탁구협회장과 IOC 위원인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회의에 참여한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