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천 확정자 4명중 1명이 전과"…민주 87명, 통합 26명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선거관리위원회가 내건 총선 안내 현수막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변선구 기자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한 달 앞으로 다가온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선거관리위원회가 내건 총선 안내 현수막이 바람에 펄럭이고 있다. 변선구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에서 오는 4·15 총선에 공천을 확정한 인물들 상당수가 전과자라는 시민단체의 분석이 17일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 15일 기준으로 민주당과 통합당에서 공천을 받은 414명의 전과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알렸다. 민주당은 공천 확정자 239명 중 87명(36.4%)이 전과자다. 통합당은 175명 중 26명(14.9%)이 전과를 보유하고 있다.
 
전과기록 유형별로는 민주화 운동 등으로 인한 집회시위법·국가보안법 위반이 106건(53%)으로 가장 많았다. 음주운전·무면허 운전이 38건(19.1%),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 위반이 19건(9.5%) 순이었다.
 
양당 공천 확정자의 총 전과 건수는 199건으로 집계됐다. 민주당은 168건, 통합당은 31건이다. 민주화 운동 관련 전과를 빼도 민주당은 65건, 통합당은 28건으로 나타났다.
 
민주당의 경우 전체 전과 건수 168건 중 집회시위법·국가보안법 위반과 공무집행방해 등이 103건(61.3%)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음주운전·무면허운전이 25건(14.9%),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 위반 등이 15건(8.9%) 순이었다.
 
통합당의 경우 전체 31건 중 음주운전·무면허운전이 13건(41.9%)으로 가장 많았다. 공직선거법·정치자금법 위반 등이 4건(12.9%), 집회시위법·국가보안법 위반 및 공무집행방해 등이 3건(9.7%) 순이었다.
 
경실련은 "유권자의 상식과 요구에 벗어나는 공천 결과를 보여주고 있다"며 "특히 윤창호법이 2018년 통과됐지만, 다수의 후보자가 음주운전으로 인한 전과가 있다. 단적으로 유권자의 상식에 부합하지 않는 결과"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유권자의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 경우 과감하게 공천을 취소하고, 지금이라도 각 정당은 유권자가 이해할 수 있는 후보자를 공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