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수사 '윤석열 장모 사건'···경찰도 2월부터 수사 중이었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에게 제기된 '허위 은행잔고 증명서 위조' 의혹과 관련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가 지난 2월부터 수사 중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은 지난 1월 윤 총장 장모 최모씨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하고 2월 초 사건을 서울청 지수대에 배당했다. 최씨가 동업자 안모씨와 함께 지난 2013년 350억원 규모의 가짜 은행잔고 증명서를 이용해 경기도 성남시 도촌동 땅 부동산 투자 자금을 모으는 데 사용했다는 내용이다. 지수대 관계자는 "사건 배당 후부터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도 사건을 조사 중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사건 진정서는 지난해 9월 검찰개혁위원회에 접수됐고 대검찰청을 통해 지난해 10월 의정부지검에 이첩됐다. 의정부지검은 최근 최씨 명의의 가짜 잔고증명서에 속아 돈을 투자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 관련해 대검찰청은 "윤 총장이 의정부지검에 장모 관련 사건 내용을 보고하지 않도록 지시한 뒤 수사 상황에 일절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지난 2018년 10월 국정감사장에서도 거론됐다. 당시 윤 총장은 '윤 총장이 장모 사건을 덮고 있는 게 아니냐'는 지적에 "저는 이 사건이 어디에 있는지도 모른다. 해당 검찰청에 물어보셔야지 이건 좀 너무하신 게 아니냐"고 반박한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gn.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