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 “정의당·민생당 참여, 물건너가…극우·극좌는 연합 못 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은 17일 비례 연합정당 구성과 관련해서 “소수 정당이라고 해서, 극우 정당·극좌 정당는 같이하자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윤 사무총장은 이날 원외 정당과 비례 연합정당 협약을 체결한 뒤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저희는 이념 문제라든가 성 소수자 문제라든가 불필요한 소모적 논쟁을 일으킬 수 있는 정당과의 연합에는 어려움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이어 ‘민중당의 참여에 여전히 부정적이냐’는 질문에 “정치개혁연합이 민중당에 참여를 요청한 것으로 알지만 그것은 민주당과 사전에 협의된 사항이 아니다”면서 “지금 여야, 또 진보와 보수 나뉘어 있어 선거 지형에 영향을 미칠만한 이념 문제, 소모적인 논쟁이 유발되는 것을 우린 굳이 원치 않는다”고 답했다. ‘성 소수자 문제가 불필요한 문제냐’는 질문에는 “소모적인 문제”라면서 “선거의 이슈가 되는 것이 그렇게 좋지는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중당은 헌정 사상 첫 정당해산심판을 통해 해산됐던 옛 통합진보당 출신들이 주축으로 참여하고 있다.  
 
윤 사무총장은 민생당과 정의당의 비례 연합정당 참여 협의는 “물 건너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범(汎)진보 진영의 연합정당 플랫폼으로 ‘시민을위하여’를 비례연합정당 플랫폼으로 선택한 것에 대해선 “시민을 위하여가 창당을 완료하고 정당 등록증이 배부된 첫 정당”이라면서 “플랫폼 정당 중 정치개혁연합과 통합해 달라고 요청했는데 논의가 전혀 진행되지 않아서 시민을 위하여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또 ‘시민을 위하여는 조국 사태 때 촛불시위의 주축이었다’는 지적에는 “시민을 위하여는 후보를 내는 것이 아니라 이번 총선에서만 사용할 일회용 용기를 만드는 것으로, 그 안에 어떤 과일이 담길지는 참여 정당이 내놓는 것”이라면서 “시민을 위하여가 실제로는 소위 ‘개국본’(개싸움 국민운동본부)이라고 얘기들을 하는데 개국본이 정치참여를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출신인 무소속 손혜원 의원과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하는 열린민주당에 대해서는 “아무 논의가 없다”고 말했다.  
 
윤 사무총장은 ‘민주당이 허락한 범위 내에 있는 정당하고만 정치연합에 참여할 수 있다는 뜻으로 들린다. 비례민주당과 뭐가 다른가’라는 질문에 “(미래통합당이) 1당이 되려는 것을 막아야 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즉답을 피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