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료봉사자가 불법촬영” 선별진료소 간호사 신고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연합뉴스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연합뉴스

대구의 한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의료봉사자가 간호사를 불법촬영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대구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2시쯤 서구 구민운동장에 설치된 코로나19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의 휴게실에서 남성 의료봉사자 A씨가 휴대전화로 여성 간호사를 몰래 촬영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A씨가 머무는 숙소로 출동해 휴대전화를 임의제출 받았다. A씨의 휴대전화에는 사진이 모두 삭제된 상태였다.
 
A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디지털포렌식 작업 후 입건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