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로 목욕탕 폐쇄됐다' 허위글 올린 혐의…3명 불구속 기소

검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퍼뜨린 혐의로 3명을 불구속기소 했다고 17일 밝혔다.
 
대구지검 형사4부(김정환 부장검사)는 업무방해 혐의로 A(28)·B(48)씨 등 3명에 대해 조사를 하고 있다.
 
A씨는 지난달 20일 인터넷 맘카페에 '폐쇄된 곳 공유해요'라는 제목으로 특정 제과점이 코로나19로 폐쇄된 곳이라는 허위 글을 올려 해당 제과점 영업을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지난달 19일 카카오톡 채팅방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목욕탕을 폐쇄했다'라는 허위 글을 올려 이 목욕탕 영업을 방해한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업소에서는 매출이 감소하는 등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