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중권 "최강욱 출마할 모양…민주당 어떤 꼼수 쓸지 지켜볼것"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연합뉴스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 입시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기소된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의 출마를 예상했다. “사퇴 시점을 보니 출마할 모양”이라면서다. 최 전 비서관이 사의를 표명한 16일은 4·15 총선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 공직자 사퇴 마감일이다.
 
진 전 교수는 또 친문들이 최 전 비서관을 비례대표로 내세울 움직임을 보인다며 이재명 경기지사 경우와 비교할 때 형평성이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 전 비서관) 사퇴의 변도 반성문이 아니라 출마선언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최 전 비서관은 “대한민국의 역사, 문재인 정부의 역사를 거듭 생각하며 이제는 다시 제자리로 돌아간다”는 ‘사직의 변’을 남겼다.
 
진 전 교수는 “벌써 친문세력이 비례대표 상위권에 (최 전 비서관을) 배치해 주기로 했다는 얘기가 흘러나온다”며 이재명 경기지사를 언급했다. “원래 민주당에선 기소되면 출당, 제명해 왔다. 이재명 지사는 출당, 제명을 면했지만 재판 끝날 때까지 당원권이 유보된 것으로 기억한다”면서다.
 
진 전 교수는 “당원권이 없으면 당의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하는 것도 불가능하다”며 “최강욱은 이미 기소된 상태”라고 강조했다.
 
이어 진 전 교수는 “이재명의 경우와 달리 (최 전 비서관은)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파괴하는 짓을 하고 그 대가로 공직을 꿰차 죄질이 아주 나쁘다”며 “그가 당원인지는 모르겠지만, 당원이라면 진즉에 당원권을 유보해야 했고, 당원이 아니라면 재판이 끝날 때까지 당에서 아예 받지를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민주당 사람들, 명분이니 원칙이니 내다 버린 지 오래니, 최강욱을 의원 만들기 위해 또 어떤 꼼수를 부릴지 지켜보자”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지난 16일 최 비서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사의를 표명했다. 아울러 “저는 뜻하지 않게 ‘날치기 기소’라는 상황을 만나 결국 형사재판을 앞두게 되었다”면서 “촛불 시민의 명령을 거스르려는 특정 세력의 준동은 대통령님을 포함해 어디까지 비수를 들이댈지 모르는 지경에 이르렀다. 결코, 좌시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 비서관은 법무법인 청맥 변호사로 일하던 지난 2017년 10월 조 전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 활동 확인서를 발급해줬다는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