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당제생병원 첫 확진자 부인도 코로나19 확진…27명으로 늘어

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 연합뉴스

경기도 성남시 분당제생병원. 연합뉴스

경기 성남시는 분당구 야탑동에 사는 62세 여성이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 여성은 분당제생병원의 첫 확진자인 76세 남성의 부인으로 자가격리 상태였다.
 
분당제생병원에서는 지난 5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모두 27명이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의사 1명, 간호사 9명, 간호조무사 6명, 임상병리사 1명, 환자 7명, 보호자 2명, 면회객 1명이다.
 
27명 중 25명은 첫 확진자가 입원했던 본관 8층 81병동에 머물렀다. 나머지 2명은 응급실과 6층 62병동에서 근무하며 81병동 확진자들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
 
분당제생병원은 지난 6일부터 외래진료와 응급실 운영을 중단한 채 의료진과 환자, 보호자, 면회객 등 1800여명에 대해 1차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했으며 이후에도 유증상자에 대해 추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