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코로나 진단키트 처음 수출한다, UAE에 5만1000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 EPA=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 EPA=연합뉴스

청와대는 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진단키트 5만1000개를 아랍에미리트(UAE)에 긴급 수출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진단키트 첫 수출 사례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이번 진단키트의 첫 수출은 코로나19와 관련한 국제공조의 일환"이라면서 "코로나19 대처를 위한 국제공조가 시급한 상황에서 '코로나 외교'의 방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와 정상 통화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한 양국 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모하메드 왕세제는 통화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한국의 수준 높고 적극적인 방역조치와 뛰어난 역량을 깊이 신뢰한다고 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강 대변인은 "정상 통화 이후 지난 7일, UAE는 긴급하게 코로나 진단키트 구매여부를 외교채널을 통해 요청해 왔으며, 외교부가 물품 생산업체를 찾아 지난 주말 진단키트 5만 1000개(노블바이오사 제품)를 긴급수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국과 '특별전략 동반자 관계'인 UAE는 우리 측의 신속한 수출 및 전달에 대해 깊은 사의를 표명했다"며 "현재 추가물량 공급계약 체결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아랍에미리트에는 현재까지 9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중 23명이 완치됐으며 사망자는 없다.
 
한편 현재까지 진단키트 지원을 공식 요청해 온 국가는 총 17개국(동남아 3개국, 중동 4개국, 유럽 2개국, CIS국가 2개국, 중남미 2개국, 아프리카 2개국, 기타 2개국)이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