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17일 0시 기준 코로나 해외 유입 환자 55명, 한국인이 47명"

경기 용인시 기흥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뉴스1

경기 용인시 기흥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해외 유입 사례가 늘고 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7일 오후 열린 브리핑에서 “최근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진환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17일 0시 기준으로 누적해서 총 55명이다. 이 중에 내국인이 47명”이라고 밝혔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특히 유럽발 대유행 등의 영향으로 최근 검역 과정에서 잇따라 양성자가 확인되고 있다. 사흘 사이(14~16일) 검역에서 걸러진 사람만 6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 55명을 국적으로 보면 외국인이 8명이다. 중국이 6명으로 가장 많고, 프랑스 1명, 폴란드 1명 등이다. 체류지 기준으로 보면 유럽발 유입 사례가 27명으로 가장 많다. 이어 중국이 16명,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국가가 12명 등이다. 권 부본부장은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 국가 중에는 태국과 싱가포르가 각각 3명으로 가장 많다. 유럽의 22명 중에는 이탈리아가 8명으로 가장 많고 프랑스가 5명”이라고 밝혔다.
 
당국은 이에 따라 19일 0시부터 전 세계 모든 입국자를 대상으로 특별입국절차를 확대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입국제한이나 입국 후 자가격리 등의 추가 조치가 필요하단 지적이 나오는 것과 관련, 권 부본부장은 “오늘 공개된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의 모두발언을 보면 유럽을 중심으로 한 과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심지어 사회적 차단에 대해서 비판을 가하고 있다. 가장 중요한 건 감염자를 찾아내고 검사·격리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앱)을 비롯한 특별입국절차를 통해서 증상이 조금이라도 나타날 경우 바로 적절히 발견, 조치를 취하는 체계를 계속 유지해 오고 고수해 왔다”고 밝혔다. 
 
또 “이런 조치가 현재로서 아주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방역대책의 근간”이라고 강조했다. 
황수연·정종훈 기자 ppangsh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