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수호’ 개국본 후원금 의혹, 검찰 경제전담부 배당

이종원 개국본 대표(왼쪽)가 지난해 10월 16일 '시사타파TV' 유튜브 방송에서 김남국 변호사와 서초동 집회에서 쓴 회비 정산 방송을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이종원 개국본 대표(왼쪽)가 지난해 10월 16일 '시사타파TV' 유튜브 방송에서 김남국 변호사와 서초동 집회에서 쓴 회비 정산 방송을 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이른바 ‘조국 수호’ 집회를 주도한 ‘개싸움 국민운동본부’(개국본)의 후원금 모금 문제를 둘러싼 고발사건을 검찰 경제전담 부서가 맡게 됐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이 개국본 이종원 대표와 김남국 고문변호사를 기부금품법 위반과 사기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전날 형사4부(신형식 부장검사)에 배당했다. 검찰은 경찰에 대한 수사지휘 여부를 포함해 수사 주체를 검토하고 있다.
 
사준모는 이 대표가 4억원의 보이스피싱 피해 사실을 알고도 지난해 10월 자신이 진행하는 ‘시사타파 TV’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후원금 모집에 이상이 없고 제대로 사용하고 있다’는 취지로 말해 후원자들을 속였다며 지난 13일 고발장을 냈다.
 
김 변호사도 같은 방송에서 ‘영수증을 찾지 못한 금액이 6580원뿐’이라는 취지로 말하는 등 범행에 가담했다고 사준모는 주장했다.
 
사준모는 “개국본은 집회 주최 당시 기부금품 모집 단체로 등록하지 않았고 올해 2월 5일부터 법인 계좌를 통해 후원금을 받기 시작했다”며 “서울시에 등록하기 전까지 모금한 금액은 20억원에 이른다”며 절차상 문제도 제기했다.
 
김 변호사는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개국본의 회계책임자나 집행부가 아니고 모금과 집행에 관여한 사실이 없다”며 “비밀유지 의무에 따라 업무상 취득한 타인의 비밀에 대해 일체 공개할 수 없음에도 일부러 범죄사실을 알리지 않았다는 주장은 타당하지 않다”고 반박했다.
 
개국본은 지난해 9∼12월 ‘조국 수호’와 ‘검찰개혁’을 주장하며 서울 서초동 등지에서 15차례 집회를 벌였다. 이른바 ‘조국백서’ 집필에 참여한 김 변호사는 더불어민주당으로부터 경기 안산단원을에 전략공천을 받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