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동서발전, 대구·경북·울산 지역에 코로나 성금 2억 기탁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이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성금을 전달하고 송철호 울산시장(가운데), 한시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오른쪽)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박일준 한국동서발전 사장(왼쪽)이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성금을 전달하고 송철호 울산시장(가운데), 한시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오른쪽)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동서발전(주)(사장 박일준)는 17일(화) 11시 울산시청에서 송철호 울산시장, 박일준 동서발전 사장, 한시준 울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성금 전달식’을 가졌다.  
 
동서발전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울산(동서발전 본사 소재지)과 최대 피해 지역인 대구·경북을 지원하기 위해 2억원의 성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하였다.
 
성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지정기탁 방식으로 대구·경북, 울산에 각 1억씩 총 2억원이 전달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성금은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대구·경북 및 울산 지역사회로 전달될 예정”이라며 “코로나 19로 인한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동서발전은 전국 사업소 및 신규건설 추진 지역 내 취약계층 대상 방역, 소독 활동 및 구호물품 전달, 방역인력 대상 격려용 간식 지급 등 8,500만원 상당을 지원하며 지역사회의 위기극복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수행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지난 2월부터 울산, 일산, 음성 지역 내 노인복지관, 아동센터 등 복지시설 155곳을 대상으로 소독과 방역을 지원하고 있다. 당진, 동해 지역에도 마을회관 등 복지시설에 손소독제, 마스크, 공기제균청정기 설치를 지원하였다.
 
또한 선별진료소 등에서 코로나 19 확산 방지에 애쓰고 있는 의료진과 지역 내 방역 인력에 간식을 지원하였다. 지원 물품은 울산 지역 전통시장, 소상공인에게 구입하여 코로나 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도 힘을 보탰다.
 
동서발전은 2017년 경주지진 피해지원에 1.5억, 포항지진 피해지원에 1억, 2019년 강원 산불 피해지원에 1.1억원의 성금을 전달하는 등 범국가적인 재난상황을 이겨내기 위한 지원활동을 꾸준히 수행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