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이디 클룸 "코로나 검사 기다리는 중…남편과 격리"

사진 하이디클룸 인스타그램

사진 하이디클룸 인스타그램

모델 하이디 클룸(47)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하이디 클룸은 16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불행히도 다른 많은 사람들처럼 일주일 내내 아팠다. 며칠 전 여행에서 돌아온 남편도 몸이 안 좋다"라고 밝혔다.
 
하이디 클룸은 남편인 가수 톰 카우리츠와 창문 밖에서 서로를 바라보고 있는 영상을 게재하며 "우리는 코로나19 결과가 나올 때까지 서로 떨어져 있기로 했다"고 말했다.
 
하이디 클룸은 "바이러스를 퍼뜨려 다른 사람들을 아프게 만들고 싶지 않다. 더 이상 바이러스를 퍼지지 않게 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거리를 두는 것은 책임감 있는 시민이 되기 위해 실천해야 하는 것이다. 사랑하는 사람들과 이웃 공동체를 보호하는 것은 우리에게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하이디 클룸은 지난 2월 22일 16세 연하 톰 카우리츠와 결혼식을 올렸다. 톰 카우리츠는 하이디 클룸의 세 번째 남편이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