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축구협회 현혈 동참, 코로나 인한 혈액수급부족 돕기위해

17일 헌혈을 위해 사전검사 중인 홍명보 축구협회 전무. [사진 대한축구협회]

17일 헌혈을 위해 사전검사 중인 홍명보 축구협회 전무. [사진 대한축구협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혈액 수급에 차질이 빚어진다는 소식을 접한 대한축구협회가 헌혈에 나섰다.
 

파주 NFC, 생활치료센터 공여 검토

축구협회 전 임직원은 17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 인근 헌혈버스에서 헌혈에 참가했다. 축구협회는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헌혈자가 급감한다는 소식을 접하고, 대국민 헌혈 참여를 호소하기 위해 헌혈에 동참했다.
 
축구협회 임직원들은 사전 문진 및 검사를 통해 헌혈 가능 여부를 확인한 뒤 헌혈을 실시했다. 대기자가 몰리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직원들이 자율적으로 시간을 조정해 헌혈에 참가했다. 시도축구협회도 지역별 혈액원과 협의를 통해 헌혈에 동참할 예정이다. 
단체 헌혈에 동참한 정몽규 회장을 비롯한 대한축구협회 임원진. [사진 대한축구협회]

단체 헌혈에 동참한 정몽규 회장을 비롯한 대한축구협회 임원진. [사진 대한축구협회]

 
축구협회는 파주 NFC(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를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로 공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만약 코로나19가 수도권에서 대량 확산하거나 치료 시설이 부족할 경우, 파주 NFC 시설을 경증 환자를 위한 생활치료센터로 쓰도록 협조한다는 것이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대한민국 사회에 기여할 방안을 찾고자 전 임직원이 머리를 맞댔다. 고심 끝에 헌혈과 파주 NFC 시설 공여를 결정했다”면서 “축구협회의 작은 노력이 어려움에 처한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지난 11일 코로나19와 관련해 축구협회 등록선수 및 팀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축구협회는 현재의 엄중한 상황을 인식하고 산하 단체들과 함께 축구인들의 피해를 줄이기 위한 향후 대응 방향을 시나리오별로 준비하고 있다. 또한 주요 대회 준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며 “코로나19 극복의 핵심 키워드는 ‘팀워크’라고 생각한다. 축구의 가장 중요한 핵심 가치인 팀워크로 우리 모두가 서로를 믿고 단합하여 힘든 시기를 이겨내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