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려동물 인구 1500만 시대…경인여대, 펫토탈케어과 첫 개설

경인여자대학교(총장 류화선)는 반려동물 인구 1,500만명 시대를 맞이하여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Petconomy(pet + economy)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펫토탈케어과를 2020년 인천·부천 권역에서 처음으로 개설하였다.
 
국내 펫코노미 시장은 최근 3년간 연평균 14%씩 성장하였으며, 앞으로도 연평균 10%이상의 성장이 전망되고 시장규모 또한 6조원 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경인여대는 펫토탈케어과(학과장 허제강)를 통해 반려동물산업의 핵심인력을 양성하고자 차별화된 교육 컨텐츠를 개발하고 교육 인프라에 투자를 집중하였다.
 
허제강 펫토탈케어과 학과장은 “2021년부터 시행 예정인 농림축산식품부의 동물보건사(테크니션)제도 시행에 발맞춰 동물보건 중심의 ‘펫토탈케어’과를 신설하였다”고 설명하며 “수의사인 학과장 본인과 임상경험이 풍부한 동료 수의사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반려동물 케어 중심의 커리큘럼을 완성하여 향후 학생들이 관련분야 취업을 통해 경험을 쌓고 창업을 통해 고소득을 달성할 수 있도록 각종 창업지원제도 및 관련 교육도 병행할 예정”이라 밝혔다.
 
특히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최대·최고의 공공기관인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서 10년간 창업지원, 기업진단, 바이오기업 평가모형개발 업무 등을 수행한 경험을 되살려 유관기관 및 중소벤처기업들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반려동물 및 바이오산업분야 취·창업에 특화된 대학으로 타 대학과 차별성을 확보하겠다”고 역설하였다.
 
경인여자대학교 펫토탈케어과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인여자대학교 펫토탈케어과 홈페이지’ 또는 입학홍보처로 문의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