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로야구 키움 2군 선수, 코로나19 음성 판정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의 2군 선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17일 오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서울시설공단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을 하고 있다. [뉴스1]

17일 오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서울시설공단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을 하고 있다. [뉴스1]

 
키움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오전 9시쯤 결과가 나왔고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면서 "예방 차원에서 해당 선수를 2군 팀이 쓰는 숙소 1인실에 14일간 자가 격리하고, 증상을 살핀 후 훈련 참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해당 선수는 전날 키움의 2군 홈구장인 고양국가대표야구훈련장에서 훈련을 앞두고 발열 체크를 한 결과, 38.3도의 고열 증세를 보였다. 이후 즉시 구장 인근에 마련된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검사를 받았다. 
 
키움 선수들은 현재 모든 훈련 일정을 중단하고 자가 격리 중이다. 1, 2군 선수단은 18일부터 서울 고척스카이돔과 고양국가대표야구훈련장에서 각각 훈련을 재개할 예정이다. 
 
키움 선수의 코로나19 음성 결과를 들은 두산 베어스도 안심했다. 두산 2군 선수단은 발열 증세를 보인 키움 선수와 대만 가오슝에서 귀국할 때 같은 비행기를 탔다. 가오슝에서 훈련한 두산 선수 중 몇 명은 귀국 후, 잠실에서 훈련했다.
 
이에 두산은 16일 자체 청백전이 끝난 뒤 '훈련 중단'을 결정하고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그런데 키움 선수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반응을 보이면서, 두산은 19일부터 정상적으로 훈련할 수 있게 됐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