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남 은혜의 강 교회 확진자 49명…아직 신도 15명 검사 남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 주변 방역.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경기도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 주변 방역. 연합뉴스

 
경기 성남시 은혜의 강 교회와 관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17일 오전까지 모두 49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는 은혜의 강 교회 목사 부부와 신도 등 47명, 신도의 아들(서울 서대문구 천연동) 1명, 접촉 주민(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1명 등이다.
 
은혜의 강 교회에서는 지난 9일 신도 1명이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뒤 13∼15일 이 교회 목사 부부와 신도 3명이 잇따라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6명은 지난 8일 교회에서 예배를 함께 본 것으로 조사됐다.
 
확진자가 잇따르자 지난 15일 성남시는 1일과 8일 예배에 참석한 135명의 신도에 대해 전수조사를 벌였다. 그리고 16일 41명이 한꺼번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
 
135명 가운데 15명에 대한 검사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다. 이 가운데 2명은 예배를 보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1명은 허리 통증으로 검사에 응하기 어렵다고 호소하는 등 검체 채취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1명은 아예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