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19 확진’ 톰 행크스 부부, 퇴원해 ‘자가 격리’ 돌입

호주에서 영화 촬영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톰 행크스 부부가 16일(현지시간) 병원을 나와 호주에서 자가 격리에 돌입했다. AP=연합뉴스

호주에서 영화 촬영 중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톰 행크스 부부가 16일(현지시간) 병원을 나와 호주에서 자가 격리에 돌입했다.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한 배우 톰 행크스와 아내 리타 윌슨이 16일(현지시간) 병원을 나와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미국 잡지 피플은 행크스 부부가 호주 퀸즐랜드 주에 있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확진 판정 5일 만에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현재 호주에서 집을 빌려 머물고 있다.
 
행크스는 지난주 트위터를 통해 영화 촬영차 호주에 머무는 과정에서 아내가 코로나19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는 몸이 조금 피곤하고 미열과 함께 몸살 증세가 있어 검사를 받았다가 확진 사실을 알게 됐다고 했다.
 
그의 확진 사실이 알려지면서 영화 촬영이 중단됐고 세트장에 있던 모든 이들도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