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점휴업 상태” 극장 하루 관객 3만명대로 추락

메가박스의 한 지점 모습. 사진 메가박스

메가박스의 한 지점 모습. 사진 메가박스

 
극장 하루 관객 수가 3만명대로 떨어졌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 총 관객은 3만6447명으로 집계됐다. 2004년 3월 이후 최저치다.
 
이달 들어 평일 관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 여파로 5만~6만명대로 떨어졌고, 월요일인 전날 결국 3만명대로 주저앉았다. 주말 관객도 25만명 채 되지 않는다.
 
지난 1∼16일 극장을 찾은 관객은 117만1749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813만5308명) 7분의 1에 불과하다.
 
박스오피스 순위도 무의미해진 지 오래다.  
 
1위 ‘인비저블맨’(리 워넬 감독)은 전날 8089명을 불러 모으는 데 그쳤다. 2위 ‘다크 워터스’(토드 헤인즈 감독)를 비롯해 ‘1917’(샘 멘데스 감독), ‘정직한 후보’(장유정 감독),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김용훈 감독) 등 상위권 작품도 각각 관객 수 2000∼5000명 안팎에 불과하다.
 
오는 25일 개봉하는 ‘주디’(루퍼트 굴드 감독)를 비롯해 그동안 개봉을 미루던 영화들이 조심스럽게 개봉일을 다시 잡고 있지만, 예전 수준으로 관객이 회복되려면 상당한 기간이 걸릴 것으로 극장들은 관측했다.
 
극장 관계자는 “개점휴업 상태가 언제까지 갈지 모르겠다”며 “마블 영화처럼 흥행 폭발력 있는 작품이 개봉해줘야 그나마 관객들이 오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