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 올림픽위원장 “5월에 코로나19 진정 안되면 올림픽 힘들다”

마스크를 쓴 채 도쿄올림픽 배너 앞을 지나는 도쿄시민. 로이터=연합뉴스

마스크를 쓴 채 도쿄올림픽 배너 앞을 지나는 도쿄시민. 로이터=연합뉴스

오는 5월이 2020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 여부를 결정할 중대 고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드니 마세글리아 프랑스 올림픽위원회(CNOSF) 위원장은 17일(한국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5월 이후로도 진정되지 않으면 올림픽이 열리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시점에서 선수들에게 올림픽 개최 여부를 알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일본을 방문한 마세글리아 위원장은 오는 18일 국가올림픽위원회(NOC) 위원장 회의를 주재한다. 
 
그는 “NOC회의에서 많은 것이 결정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면서도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믿고 있고 더 많은 정보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NOC회의에 앞서 17일 밤에 열리는 IOC 종목별 국제연맹(IF)대표자 회의 내용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IOC는 전 세계로 확산한 코로나19 대응책 마련을 위해 긴급 화상회의를 연다. 최근 코로나19로 도쿄올림픽 종목별 예선이 줄줄이 연기 또는 취소되면서  차질이 빚어지자 갑자기 소집됐다. 회의에선 예선과 더불어 올림픽 개막 여부에 대한 논의도 이어질 수 있다.
 
한편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만큼 오는 7월 24일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 개최를 연기 또는 최소해야 한다는 세계적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