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탈리아 베네토, ‘한국형 방역’ 시행 …“전방위 검사·적극적 치료”

이탈리아 경찰이 기차에 탑승하는 승객들을 확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탈리아 경찰이 기차에 탑승하는 승객들을 확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럽 전역을 휩쓸고 있는 가운데 이탈리아 북부의 일부 지역에서 전방위적인 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하는 이른바 ‘한국형 방역 모델’을 채택하기로 했다고 현지 언론들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세계적인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주도인 베네토 주(州)는 17일부터 슈퍼마켓이나 주요 거리 등에 검사소를 설치해 일반 주민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하기로 했다.  
 
또 지역 주요 사업장에도 개별 검사소를 둬 직원들을 검사하도록 했다. 검사 대상에는 무증상자도 포함됐다. 광범위하게 검사하고 필요할 경우 적극 조처하겠다는 것이다.
 
인구 490만 명의 베네토 주는 이미 전국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검사하는 지역이다. 이날 기준 베네토 주 검사 규모는 3만5052건으로 바이러스 확산 거점인 롬바르디아 주(4만3565건)에 이어 두 번째지만 인구 대비로는 가장 많다.
 
베네토 주의 방침은 전국 이동제한, 영업중단 등 고강도 조치에도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자 검사 대상과 범위를 넓혀 대응하겠다는 적극적인 의지의 반영이다.  
 
최근 며칠 사이 확진자가 한 명도 나오지 않은 베네토 주 내 ‘보 에우가네오’의 사례도 참고 됐다.
 
보 에우가네오는 지역 내 확진자 발생 후 주민 3300여명 전원을 대상으로 바이러스 검사를 시행, 확진 판정을 받은 66명을 증상에 따라 병원 치료, 자가 격리했다.
 
이후 최근 며칠 사이 신규 확진자가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았다.
 
루카 차이아 베네토 주지사도 “전방위적 검사 시스템이 효과적이라는 점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현재 이탈리아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만7980명, 사망자는 2158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 확진자를 보면 롬바르디아 1만4649명으로 가장 많고, 에밀리아-로마냐 3522명, 베네토 2473명 등 북부 3개 주가 전체의 73.8%를 차지하고 있다.  
 
이들 3개 주의 누적 사망자도 1835명으로 전체 85%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