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코로나19 생활수칙 직접 발표 “10명 이상 모이지 말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생활 수칙을 발표하는 등 공포와 혼란 확산을 막기 위해 직접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에서 열린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미국 내 코로나19 사태 종료 시점에 대해 “정말 훌륭하게 일을 한다면 위기가 7월이나 8월에 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씻겨 나가는데 그 정도 시간대가 필요할 것”이라면서 “그보다 더 길어질 수도 있다”라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미국을 위한 대통령의 코로나19 가이드라인’을 직접 발표했다. 앞으로 15일간 적용될 이 가이드라인에는 모임·출근·개인위생수칙등의 세부 지침이 포함됐다
 
모임수칙의 경우 10명 이상의 모임과 외식을 피하고 포장이나 배달 주문을 이용해 달라는 내용, 여행 및 쇼핑을 위한 외출·사교적 외출을 피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또 몸이 좋지 않을 경우 출근하지 말고 아이들이 아플 경우 학교에 보내지 말라고 했다. 가족 중 누군가 코로나19 판정을 받으면 모두가 집에 머물러야 하며 고령이거나 기저질환이 있으면 다른 사람과 거리를 두고 집에 머물라는 지침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손을 씻고 얼굴을 만지지 말것, 기침을 할 때는 화장지를 대거나 팔로 입을 가리라고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민 모두가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새 가이드라인은 모든 미국인이 연령대 및 건강 상태와 상관 없이 향후 15일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젊고 건강한 사람은 가벼운 증상으로 끝날 수도 있지만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력이 높다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 침체 가능성도 우려했다. 그는 “경제가 계속 타격을 받고 있기 때문에 경기침체로 향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면서도 “바이러스 확산이 멈추면 미국 경제는 엄청나게 급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재기를 하지 말라고 거듭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정부의 대응을 설명하던 중 갑자기 한국을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연방정부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사람들이 접근하지 못하도록 함으로써 매우 훌륭한 조기 결정을 내렸다”고 말한 뒤 불쑥 “한국이 한 측면에서 잘 해왔기(good job)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한국에 대해 얘기하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다른 측면에서는 처음에는 많은 문제와 많은 사망자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