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시아 "3월 18일부터 5월 1일까지 외국인 입국 전면 금지"

러시아 모스크바 관광객. EPA=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 관광객. EPA=연합뉴스

러시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일시적으로 외국인 입국 전면 금지라는 비상조치를 취했다.
 
러시아 정부는 16일(현지시간) 보도문을 통해 “오는 18일 0시부터 5월 1일 0시까지 일시적으로 외국인의 러시아 입국을 제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미하일 미슈스틴 총리는 “국가 안보 보장, 국민 건강 보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러시아 법률과 국제조약 조항에 따라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면서 “해당 조치는 국제보건기구(WHO)의 권고에 부응하며 비상상황에 의한 일시적 성격을 띤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러시아 내 외국 대사관과 영사관 직원, 항공기 승무원과 선박 승조원, 공식 대표단, 외교관 및 공무 비자 소지자, 친척 사망 사유의 개인 비자 소지자, 영주권(비드 나 쥐텔스트보) 소지자, 항공기를 이용하는 경유자 등은 외국인 입국 제한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날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30명이 추가돼 93명으로 늘었다.
 
추가 확진자 30명 가운데 20명은 수도 모스크바에서 나왔고, 북서부 제2도시 상트페테르부르크와 남부 사마르주에서 각각 3명, 모스크바 외곽의 모스크바주·중부 키로프주·우랄산맥 인근의 페름주·북서부 코미공화국에서 각각 1명의 감염자가 나왔다.
 
수도 모스크바의 전체 확진자는 53명이다.
 
러시아는 그동안 코로나19 다발국에서 온 건강한 외국인에 한해 입국을 허용하되 의무적으로 2주간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