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코로나19 백신 인체실험 시작…“안전하게 이용까지 1년이상 걸릴 듯”

미국 시애틀의 카이저 퍼머넨테 워싱턴 보건연구소에서 한 약사가 16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후보약품을 개봉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시애틀의 카이저 퍼머넨테 워싱턴 보건연구소에서 한 약사가 16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후보약품을 개봉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예방할 수 있는 백신에 대한 인체 실험을 시작했다.
 
16일(현지시간) AFP 통신과 CNN 방송에 따르면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는 이날 코로나19 백신 후보 약품을 첫 시험 참가자에게 투여했다.  
 
이 참가자는 약 6주에 걸쳐 진행될 백신 시험에 참여한 총 45명의 건강한 성인 중 한명이다. 시험 참가자들의 연령은 18~55세로 다양하다.
 
시험 참여자들은 앞으로 약 1개월의 간격을 두고 각기 다른 분량의 백신 주사를 두 차례 맞게 된다.  
 
이번 시험은 백신이 안전한지, 그리고 참가자의 면역 체계에 목표한 반응을 유도하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임상 1차 시험이다.  
 
시험에 쓰이는 백신은 ‘메신저RNA-1273’로 불리며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의 과학자들이 바이오테크 업체 모더나와 협업해 개발했다.
 
이 시험은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가 자금을 지원하고, 시애틀에 있는 카이저 퍼머넨테 워싱턴 보건연구소가 수행한다.
 
다만 이 백신이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이고 안전하다는 사실이 입증돼 실제 사람들이 이를 접종할 수 있기까지는 1년에서 18개월 정도가 더 걸릴 것으로 미 관리들은 추정한다고 AFP는 전했다.
 
앤서니 파우치 연구소장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찾는 것은 긴급한 공중보건의 우선순위”라며 “기록적인 속도로 시작된 이번 임상 1차 시험은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중요한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