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 휴업령 선포, 그날밤 거리엔 시민들 우르르 축제 열렸다

15일 프랑스 파리의 센느 강변에서 파리 시민들이 모여 주말을 즐기고 있다. 이날은 프랑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상점에 휴업령을 내린 날이다. 프랑스 정부는 휴업령과 함께 외출과 대규모 모임을 자제해줄 것을 권고했지만, 이날 파리 곳곳에서는 사람들이 평소와 다름없이 주말을 보내 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터져 나왔다. [로이터=연합뉴스]

15일 프랑스 파리의 센느 강변에서 파리 시민들이 모여 주말을 즐기고 있다. 이날은 프랑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상점에 휴업령을 내린 날이다. 프랑스 정부는 휴업령과 함께 외출과 대규모 모임을 자제해줄 것을 권고했지만, 이날 파리 곳곳에서는 사람들이 평소와 다름없이 주말을 보내 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터져 나왔다.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 중인 프랑스 정부가 사상 초유의 '외출금지령'을 검토 중이다.
 
이미 모든 상점에 휴업령을 내렸지만, 프랑스인 특유의 자유분방함으로 통제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자 더 강력한 조치를 꺼내 들 태세다.
 
15일(현지시간) 프랑스 일간 르 몽드에 따르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주요 장관들은 이날 오후 전화 회의를 통해 오는 17일 0시를 기점으로 시민들의 외출을 금지하는 조치를 검토 중이다.
 
앞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 수가 증가세를 보이기 시작한 지난 12일 프랑스 정부는 모든 학교에 휴교령을 내렸다. 14일에는 모든 상점과 식당, 클럽과 영화관에 휴업령을 내렸다. 그러나 15일 파리와 마르세유의 공원과 강가 곳곳에서 사람들이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어울려 지내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휴업령의 실효성에 의문이 본격적으로 제기됐다. 
 
실제 파리 시내에서는 휴업령 전인 14일 밤 "마지막 밤을 즐기자"며 마스크를 쓰지 않은 파리 시민들이 떼로 거리로 나와 환호성을 지르며 축제 분위기를 형성하는 기묘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지난 14일 프랑스 북서부 도시 렌의 번화가가 '세기말 파티'를 즐기러 나온 프랑스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술집과 음식점에 휴업령을 내렸고, 시민들은 "내일부터는 술을 마시지 못한다. 마지막 밤을 즐기자"며 거리로 모여들었다. 프랑스는 현재 전염병 경보 최고 수위인 3단계를 발령한 상태다. [France Bleu 공식 트위터 캡처]

지난 14일 프랑스 북서부 도시 렌의 번화가가 '세기말 파티'를 즐기러 나온 프랑스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이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 확산을 막기 위해 모든 술집과 음식점에 휴업령을 내렸고, 시민들은 "내일부터는 술을 마시지 못한다. 마지막 밤을 즐기자"며 거리로 모여들었다. 프랑스는 현재 전염병 경보 최고 수위인 3단계를 발령한 상태다. [France Bleu 공식 트위터 캡처]

 
정부 관계자는 “시민들이 정부의 경고를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르 몽드도 "파리 시민들은 마치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행동한다"며 '파리지앵'들의 낙천적인 성향과 자유분방함이 바이러스 확산 방지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 국민에 대한 외출 금지령은 프랑스보다 신종 코로나 사태가 심각한 이탈리아와 스페인에 이미 내려진 바 있다. 그러나 프랑스의 경우에는 전쟁 상황을 제외하고는 역사상 시민들의 생활 자체를 제한한 적이 없어 관계자들이 고심 중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한편 프랑스 정부는 15일 지방선거 1차 투표를 강행했지만, 낮은 투표율과 함께 시민들의 건강권을 우선시하지 않는다는 비판이 높아짐에 따라 오는 22일 예정된 2차 투표를 연기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르 몽드는 전했다. 
 
16일 프랑스 파리의 샹제리제 거리 개선문 앞에 마스크를 쓴 남성이 지나가고 있다. 이 남성 양 옆으로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프랑스 시민들이 보인다. [신화통신=연합뉴스]

16일 프랑스 파리의 샹제리제 거리 개선문 앞에 마스크를 쓴 남성이 지나가고 있다. 이 남성 양 옆으로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프랑스 시민들이 보인다. [신화통신=연합뉴스]

 
이날 프랑스의 극우성향 정당 국민전선의 마린 르 펜 대표는 유럽의 '국경 개방'을 바이러스 확산의 원인으로 지목하며 이탈리아 등 이웃 국가에 대한 국경을 전면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현재 유럽국가 가운데 덴마크가 지난 13일 외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조치를 내렸으며, 독일도 15일 국경 통제 조치를 시행하는 등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한 유럽 각국의 조치들이 더욱 강력해지는 분위기다. 
 
이날 프랑스에서는 하루 사이 9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 15일 오후 기준 누적 확진자 5423명, 누적 사망자 127명으로 집계됐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