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도쿄올림픽 개최, G7 지지 얻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주요 7개국(G7) 정상들로부터 2020년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완전한 형태로 여는 것에 지지를 얻었다고 밝혔다. 
 
17일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G7 정상들 간의 원격 화상회의가 끝난 뒤 취재진에게 “도쿄올림픽을 완전한 형태로 개최하는 것에 대해 각국 정상들의 지지를 얻었다”고 말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오는 7월 24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열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피력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2일 공개적으로 ‘도쿄올림픽을 1년 연기할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파장이 일었다. 
 
이날 미국과 일본, 영국, 프랑스, 독일, 캐나다, 이탈리아 등 주요 7개국 정상은 한국시간으로 16일 11시부터 약 50분 간 화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논의했다.
 
G7 정상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심각한 경제적 충격에 대처하기 위해 충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또 코로나19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아베 총리는 “코로나19은 아주 힘겨운 상대지만 G7 회의에서 국제 사회가 일치 단결해 함께 싸우면 반드시 이길 수 있다는 데 인식이 일치했다”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에 따르면 곧 G7 정상들의 공동 성명이 발표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