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종합격해도 안가”…구직자가 거부하는 기업 1위는?

구직자들이 최종합격 했음에도 입사를 거부하는 기업 1위는 ‘면접관 태도가 불친절한 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

구직자들이 최종합격 했음에도 입사를 거부하는 기업 1위는 ‘면접관 태도가 불친절한 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

최종합격 했음에도 입사를 하지 않은 기업 1위는 “면접관 태도가 불친절한 기업”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잡코리아는 지난 3일부터 13일까지 웹 및 모바일 설문조사를 통해 신입 및 경력 구직자 1218명을 대상으로 ‘입사하기 꺼려지는 기업’ 조사를 하고 그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구직자 절반 가량(48.9%)이 최종합격 해도 입사하지 않은 기업이 있다고 답했다.
 
구직자들이 불합격시키는 기업 유형을 조사한 결과, 신입 및 경력 구직자 모두 1위에 ‘면접관 태도가 불친절한 기업’을 꼽았다. 신입 구직자의 41.3%, 경력 구직자의 48.8%가 이같이 답변했다.
 
신입 구직자의 경우 ‘면접관 태도가 불친절한 기업(41.3%)’에 이어 ‘불합격 통보를 해주지 않는 기업(32.7%)’과 ‘채용공고에 자격 요건/업무 등을 제대로 명시하지 않는 기업(26.0%)’이 각각 2, 3위에 올랐다.  
 
신입 구직자의 경우, 2위는 ‘불합격 통보를 해주지 않는 기업(32.7%)’이었고, 3위는 ‘채용공고에 자격 요건·업무 등을 제대로 명시하지 않는 기업(26.0%)’이었다.  
 
반면 경력 구직자는 ‘채용공고에 자격 요건·업무 등을 제대로 명시하지 않는 기업(31.3%)’, ‘낙하산 인사가 많고 채용절차가 투명하지 않은 기업(22.1%)’이 각각 2, 3위에 올랐다.  
 
이외 ‘이력서에 민감한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기업(22.0%)’과 ‘갑자기 면접일정을 변경하는 등 구직자를 배려하지 않는 기업(19.0%)’, ‘전형을 생략하는 등 너무 급하게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12.9%)’ 등이 있었다. 
 
구직자들은 ‘최종합격 한 기업의 입사 여부를 언제 결정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면접전형에서 결정된다’는 답변이 55.2%로 1위에 올랐다. ‘채용전형을 마친 후(21.6%)’와 ‘서류전형에서 입사여부를 결정한다(16.8%)’는 답변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