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기력 논란 ‘킹덤’ 중전의 반란 “하찮던 계집이 모두 가질 것”

13일 공개된 ‘킹덤’ 시즌 2. 중전(김혜준)은 시즌 1과 확 달라진 연기를 선보인다. [사진 넷플릭스]

13일 공개된 ‘킹덤’ 시즌 2. 중전(김혜준)은 시즌 1과 확 달라진 연기를 선보인다. [사진 넷플릭스]

지난해 넷플릭스의 첫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로 190여 개국의 관심을 한몸에 받으며 화려하게 데뷔한 ‘킹덤’이 시즌2로 돌아왔다. 지난 5일 제작발표회에서 박인제·김성훈 감독이 밝힌 다섯 글자 관전평은 이렇다. “어차피 본다” “안 보면 손해”. 감독들의 자신감이 다소 과하지 않나 싶었지만, 13일 공개된 시즌 2의 6부작은 자신감에 걸맞은 빼어난 만듦새를 보여준다.
 

시즌2, 핏줄 둘러싼 피바람 더 잔혹
김혜준·배두나 여성 캐릭터 돋보여

“피에 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는 김은희 작가의 말처럼, 시즌 2가 전개되는 내내 피비린내가 진동한다. 15~16세기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민초의 배고픔과 권력에 대한 탐욕이 뒤엉켜 생겨난 역병, 그리고 그로 인해 괴물이 되어가는 사람들이 화면을 가득 채운다. 이번 시즌은 피, 그중에서도 ‘핏줄’에 관한 이야기다. “인간의 피를 탐하는 생사역 병자들과 핏줄·혈통을 탐하는 양반들의 상반된 세계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김 작가의 설명대로다. 가지고 태어난 핏줄을 지키기 위해, 혹은 가지지 못한 핏줄을 탐하여 여러 차례 ‘피바람’이 분다. 극 중 서자 출신의 왕세자 이창(주지훈), 더 큰 권력을 쥐고 싶은 영의정 조학주(류승룡), 조학주의 딸이자 아버지보다 더 큰 힘을 갖고 싶어하는 중전(김혜준)이 벌이는 대결은 불꽃이 튀다 못해 간담이 서늘하다.
 
특히 시즌 1에서 평면적이라는 지적을 받았던 여성 캐릭터들은 시즌 2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룬다. 역병의 근원인 생사초를 연구하는 의녀 서비(배두나)는 위기의 순간마다 해법을 찾아내고, 중전은 누구보다 피에 강한 집착을 보이면서 자신을 가로막는 장애물을 제거해 간다. 중전을 연기한 김혜준의 변신은 실로 놀라울 정도. “중전이 너무 어린 것 아니냐” “감정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 등 지난 시즌의 모든 지적사항을 단숨에 잠재운다. 그가 입꼬리 한쪽을 올리며 결연한 미소를 지을 때마다 숨을 죽이게 되고, 그의 얼굴이 구겨지면서 인상을 찌푸릴 때면 공포가 엄습해온다.
 
김혜준은 제작발표회에서 연기 혹평에 관한 질문을 받고도 당황하지 않았다. “중전의 행동이 보다 적극적이고 과감해지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잘 표현하기 위해 신경을 많이 썼다”며 “촬영 준비 단계에서는 어렵고 힘든 부분도 있었지만, 작가님과 선배님들의 도움으로 캐릭터를 잘 쌓아가면서 즐겁게, 또 감사하게 촬영에 임했다”고 말했다.
 
이런 자신감은 그사이 영화 ‘미성년’을 촬영한 것도 큰 도움이 된 듯하다. 배우 김윤석의 첫 감독 데뷔작인 이 영화에서 그는 배우 박세진과 함께 주연을 맡아 매우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줬다. 서로의 아빠 엄마가 불륜관계라는 걸 알게 된 두 여고생은 뜻하지 않은 남동생의 탄생에 어른들보다 더 성숙하게 대처해 과연 누가 ‘미성년’인지 곱씹게 했다. 이 영화로 김혜준은 지난해 청룡영화상 신인여우상을 받았다.
 
“넌 어렸을 때부터 그러했다. 천성이 간악하고, 교활했으며, 어리석기 그지없었지.” “제가 계집이라는 이유만으로 언제나 경멸하고 무시하셨죠. 그 하찮았던 계집아이가 이제 모든 것을 가질 것입니다.” 극 중 조학주와 중전이 주고받는 대사다. “사농공상의 계급이 확실한 시기의 시대적 사회상을 보여주고 싶었다”는 작가의 통찰력이 빛나는 대목이다. 사극을 택함으로써 봉건사회의 단면을 보여주는 동시에 필요한 메시지를 함께 담아낸다. 마지막 화에 깜짝 출연한 전지현도 다음 시즌을 위한 포석이 분명해 보인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