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08년 금융위기 내다본 블랑샤르 “올해 세계경제 마이너스 성장”

세계적인 경제 석학들은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초래한 경제 위기가 ‘경험해보지 못했던 형태’의 리세션(경기 후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2008년 금융위기 때와 달리 수요와 공급 양쪽에 동시 충격을 주기 때문이다. 전통적인 재정·통화 정책은 효과가 없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석학들 ‘경험 못했던 리세션’ 전망
로고프, 중국 제로 성장까지 거론
골드만삭스 “미국 1.2→0.4% 하향”

로고프

로고프

15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2008년 금융위기를 예측한 케네스 로고프 하버드대 교수는 “현시점에서 글로벌 리세션은 90% 이상의 확률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중국 경제의 ‘제로 성장’이라는 초유의 경기 침체론까지 거론했다.
 
2001~2003년 국제통화기금(IMF) 수석이코노미스트를 지낸 로고프 교수는 “과거의 금융위기는 민간소비와 투자가 위축되는 ‘수요’ 충격에 따른 것이었지만, 이번에는 글로벌 공급망이 붕괴하는 것이 특징”이라며 “1970년대 오일 쇼크와 비슷한 양상을 보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 경우 공급 충격에 따른 극심한 인플레이션이 발생할 수 있다.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꺾일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통상 IMF는 세계 경제 성장률이 2.5% 미만일 때 리세션으로 간주한다.
 
블랑샤르

블랑샤르

관련기사

2008년 금융위기 때부터 2015년까지 IMF 수석 이코노미스트였던 올리비에 블랑샤르 피터슨연구소 수석 연구원은 “올해 상반기 세계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가 될 것이라는데 의문의 여지가 없다”며 “하반기 성장률은 코로나19 확산이 언제 정점을 찍느냐에 달려있는데, 개인적으로 하반기에도 마이너스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크게 낮아진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

크게 낮아진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

그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충격은 ‘공급 충격’이기 때문에 금리를 인하한다고 기업이 격리된 직원들을 데려올 수 없고, 물건을 만들기 위한 부품을 조달받을 수 있는 것도 아니다”라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하는 상징적일 뿐 지금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유용한 수단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옵스펠드

옵스펠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경제정책인 ‘아베노믹스’에 이론적 토대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는 모리스 옵스펠드 UC버클리대 교수는 “최근 벌어지는 일들은 세계 경제에 독이 되는 혼합물(칵테일)”이라며 “중국·유럽·미국에서 벌어지는 일을 보고도 어떻게 심각한 리세션을 예상하지 못하는지 도무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이날 골드만삭스는 미국의 경제성장률을 올 1분기는 기존 0.7%에서 0%로, 2분기는 0%에서 -5%로 내렸다. 올해 전체 경제성장률은 기존의 1.2%에서 0.4%로 하향 조정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