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이해찬, 위성정당 파견 의원 직접 설득…참담해”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왼쪽)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뉴스1

여영국 정의당 원내대변인(왼쪽)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뉴스1

정의당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당의 불출마 의원과 오찬한 것에 대해 “통합당이 위성정당에 6명의 의원을 파견해 혈세를 받아 챙긴 것과 꼭 닮은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여영국 원내대변인은 16일 “위성정당에 파견할 의원을 직접 설득한다고 한다”며 이 대표의 행태를 비판했다.
 
이날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불출마를 선언한 강창일 의원과 오찬했다. 불출마 의원들에게 연합정당행(行)을 권하기 위해서다. 이 대표는 이날 강 의원 이외 불출마 중진 의원들 여럿을 초대했으나 나머지 의원들은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 원내대변인은 “유구한 역사 동안 갖은 술수를 부려온 통합당이야 그렇다 쳐도 노무현 정신을 계승한다는 민주당마저 사도(邪道)를 걷는 것에 참담함을 느낀다”며 “성찰 없는 오만함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 곱씹어 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호진 선대위 대변인 역시 논평에서 “민주당이 미래한국당의 반칙과 꼼수의 전철을 그대로 밟고 있다”며 “민주당은 자기부정을 멈추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비례연합 정당에 합류하는 진보 성향 정당도 늘고 있다. 미래당과 기본소득당에 이어 당원투표를 거친 녹색당도 참여하기로 결정하면서, 이날까지 원외정당 3곳이 참여 의사를 밝혔다.
 
원내정당인 민중당도 참여 여부를 논의하기 위해 오는 일요일 중앙위원회를 소집했는데 참여할 가능성이 높다는 시각이 다수다.
 
민생당은 당내 계파 갈등이 터져 나오며 아직 입장을 정하지 못하고 있다. 바른미래당계 김정화 공동대표는 연합정당 참여를 주장하는 이들을 향해 거취 정리 요구를 시사하며 압박했지만, 대안신당·평화당계 인사들은 의원총회 의견 수렴하고 최고위에서 당론으로 결정해야 한다며 맞서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