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OC 내일 긴급회의 개최, 도쿄올림픽 개최 논의할 듯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책 마련 회의를 연다. 2020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 가능성에 대한 논의도 일어난다.
 
AFP통신은 16일(한국시간) IOC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17일(현지시간) 오후 1시부터 종목별 국제연맹 대표자들과 화상 회의를 열기로 했다. 국제연맹은 물론 국가올림픽위원회, 선수들과 현재 상황을 공유하기 위한 회의"라고 전했다.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크게 번지면서 도쿄올림픽 개최 여부도 불투명해지고 있다. IOC와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정상 개최 의사를 밝혔지만, 최근에는 올림픽을 무관중으로 치르거나 1~2년 뒤로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강해지고 있다. 바흐 위원장도 독일 공영방송 ARD와의 인터뷰에서 " 국제보건기구(WHO)의 권고에 따르겠다"며 한 발 물러난 상태다.
 
이번 회의는 종목별 국제연맹들의 의견을 듣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국내에서는 유승민 IOC 선수위원과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도 화상 회의에 참여한다. IOC는 추후 회원국 국가올림픽위원회(NOC) 회장들과도 코로나19 대응책을 논의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